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글로벌 메뉴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설정
  • 소셜허브
  • 로그인
  • 글자크기 확대100%축소
  • 사이트맵
  • 사이트바로가기(새창열림)

과천시 Gwacheon City

검색영역   가상키보드 열기 

*키보드 타이핑 한글이 바로 입력됩니다.

가상키보드 닫기

    주 메뉴

    좌측 메뉴


    콘텐츠


    지명유래

    home  Home > 과천시소개 > 어제와오늘 > 지명유래   인쇄 퍼가기

    퍼갈곳을 선택하세요.

    버튼을 클릭하시면 해당 SNS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트위터 퍼가기
    • 페이스북 퍼가기
    • 주소복사

    닫기

    지명유래 상세보기
    작성자 관리자
    제목 과천의 하천이름
    내용

    양재천(良才川)
    과천의 관악산과 청계산에 그 물뿌리를 두고, 과천시 대부분의 물을 모아 시가지 중앙을 통과해서 과천동의 한내를 거쳐 선바위 앞에서 막계천(莫溪川)을 합하고, 계속 북동쪽으로 흘러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서 또 염곡천(廉谷川)을 합하고 강남구 개포동을 지나 대치동 은마아파트 뒤에서 탄천(炭川)과 합해 청담동에서 한강으로 들어가는 내이다. 크게 말하면 한강의 한 지류이고, 달리 말하면 탄천의 지류라고도 할 수 있다.
    양재천에서 가장 긴 지류는 홍촌천(洪村川)이다. 따라서 홍촌천의 시작점이 바로 양재천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다.
    홍촌천은 관악산 주봉인 연주대 남쪽의 한 봉우리인 칼바위 남동쪽 골짜기에서부터 시작된다. 이 내는 좁은 골짜기를 타고 계속 남쪽으로 흘러 폭포골에서 두 폭포를 이루어 놓고 골짜기를 나와 정부제2종합청사 옆을 지나 동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흐르다가 과천 시가지 중심에서 여러 물줄기를 아울러 제법 큰 내인 양재천 본줄기를 이루어 놓는다.
    관악산과 청계산 기슭 사이를 흐르는 이 내는 과천의 단 하나밖에 없는 물줄기로서 과천 시민들의 좋은 젖줄이 되어 주고 있다. 관악산 줄기와 청계산 줄기가 거의 평행선으로 북동향으로 늘어짐에 따라 그 두 산자락 사이에 낀 이 양재천 역시 그 방향 그대로 북동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두 큰 산의 사이에 낀 과천은 들이 그리 넓지 못하다. 시가지 일대를 빼 놓고는 어디를 가나 모두 산이고 언덕이다. 산 사이로 난 긴 들판을 꿰뚫고 흐르는 이 양재천은 물의 양도 그리 많은 편은 못 된다.
    양재천이란 이름은 이 내가 옛날의 양재역(良才驛) 터를 지나고 있기 때문이다.
    양재역은 서울에서 우면산 허리를 넘어 대모산(大母山)이 스러지는 목, 지금의 경부고속도로의 서초 인터체인지와 만남의 광장이 있는 양재 인터체인지와의 사이에 있었다. 이 양재역은 광주(廣州) 용인(龍仁) 안성(安城)에 걸치는 구내의 모든 역을 관할하는 도찰방(道察訪)이 있던 곳으로, 역으로는 꽤 큰 편이었다. 이에 따라 이 일대에 양재(良才) 역말〔驛村〕 역삼〔驛三〕 말죽거리 등의 땅이름이 생겨났다.
    양재란 이름은 낮은 재의 뜻을 나타내는 얀재에서 나왔거나, 안쪽의 재란 뜻의 안재가 변해 정착된 이름일 것이다. 어질고 재주 있는 사람들이 많이 산다 하여 지은 이름이라고도 하지만, 대부분의 한자 지명들이 토박이 땅이름에 바탕을 두고 있음을 보아 이러한 한자식 풀이는 큰 의미가 없다.
    양재천의 지류로는 홍촌천 외에 매봉골내 배랭이내 사기막골내 관문골내〔官門川〕 항골내 한내〔寒溪〕 맑은내〔莫溪 莫溪川〕 등이 있다.

    홍촌천(洪村川)
    문원리의 홍촌말〔洪村〕 앞을 지나는 내이기 때문에 이 이름이 붙었다.
    현재 홍촌말이 없어져 마을이름은 부를 수 없게 되었으나 이 내가 그 마을의 이름을 지니고 있어 그 지명은 보존되고 있는 셈이다. 홍촌말은 남양 홍(洪)씨 집안네들이 많이 살아 그렇게 불린 것인데, 약 20여 호 정도 있었던 이 마을은 이 곳에 정부제2종합청사 등이 들어서면서 없어졌다.
    홍촌천은 관악산 남쪽 골짜기인 폭포골에서 흘러내린다. 아래위로 폭포가 둘 있어 폭포골로 불리는 이 골짜기엔 한국전쟁 전까지만 해도 아름드리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었다. 폭포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계속 오르면 관악산의 한 바위 봉우리인 칼바위까지 이르게 된다. 이 칼바위 바로 밑이 홍촌천의 물뿌리이다. 홍촌천이 양재천의 가장 긴 쪽의 지류이니 결국 이 곳이 양재천의 수원(水源)이 되는 셈이다.
    홍촌천은 과천 시내에 이르러 다른 내들을 차례로 합한다.

    매봉골내(세곡천)
    청계산의 한 봉우리인 매봉〔매봉산 鷹峰〕의 서쪽 골짜기를 타고 흐르는 내이다. 이 골짜기를 매봉골이라 하는데, 매봉골을 흐르는 내이기 때문에 매봉골내라고 한다.
    봉우리 서쪽 비탈을 타고 이 내는 갈현동의 매봉골 마을 앞에서 세곡(細谷)소류지라는 작은 못을 이루어 놓고, 계속 서쪽으로 흘러 세골〔細谷〕 마을을 지나 피물들이라는 넓은 들을 적시고는 관문천(官門川)이란 이름으로 바뀌어 흐른다.

    뒷내
    전국에는 이런 비고유명사같은 이름의 내가 무척 많다. 앞내의 상대적인 이름으로, 마을 뒤에 있다는 뜻으로 이런 이름이 흔히 붙는다. 이 내도 문원리의 홍촌말 뒤에 있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이 내는 홍촌말 뒤 관악산 형골에서부터 흘러내려 지금의 공업진흥청 서쪽 담을 돌아 홍촌천에 합수된다.

    관문천(官門川)
    매봉에서부터 흘러내리는 매봉골내를 이어받아 구리안앞들을 지나 북서쪽으로 계속 흘러 과천 시내 주공 아파트 3단지 쯤에서 홍촌천과 합한다. 합하는 지점 쯤에 옛날에 다리가 있었는데, 현재는 없어졌다.
    이 관문천은 47번 국도를 만나는 곳에서부터는 복개가 되어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홍촌천과의 합수 지점도 볼 수가 없다.
    관문천(官門川)이란 이름은 이 내의 상류 지역의 행정동명이 관문동(官門洞)이기 때문이다.
    이 내와 홍촌천이 합해져 이루어진 양재천도 시가지 중심에선 일부 복개되어 볼 수가 없다. 냇물은 주공아파트 2 3 4 5 7단지의 북쪽 길을 따라 부림동 쪽으로 흐른다.
    이 내는 관악산과 청계산 각 골짜기의 물들을 모두 합한다.

    사기막골내
    문원동의 사기막골을 지나는 내이다.
    매봉의 북쪽 골짜기에서부터 시작되는 이 냇물은 골짜기를 따라 북서쪽으로 흘러 사기막골 앞을 지나 과천 시내로 흘러 들어간다. 그러나 과천-의왕 고속도로를 만나는 지점에서부터는 복개가 되어 볼 수가 없다.

    항골내
    관악산 깊은 골짜기에서부터 흐르는 내로, 날이 가물어도 물이 마를 때가 별로 없다.
    이 내는 관악산 주봉인 연주대에서부터 흘러내린다.
    처음에 가는골이란 좁은 골짜기에서 시작되는 이 내는 남동쪽으로 항골 골짜기를 따라 구비구비 흘러내리다가 시흥향교 앞에서 방향을 동쪽으로 바꾸어 흘러 부림교 옆에서 양재천으로 들어간다.
    주공 아파트 11단지에서부터는 하천이 정비되어 직선으로 뻗어 있다.
    과천 시내에서 이 내만 따라 오르면 관악산 최고봉 가까이 오를 수가 있어 등산하는 이들의 안내자 구실도 해 주고 있다. 골짜기 중간 쯤에서 물줄기가 둘로 갈라지는데, 그 오른쪽 물줄기를 따라 오르면 된다.

    배랭이내
    별양동의 배랭이골(배랭이골)을 따라 흐르는 내이다. 웃배랭이 근처에서 시작되는 이 내는 북서쪽으로 흘러 아랫배랭이를 거쳐 과천시 중심에서 양재천에 합류된다.

    (9) 맑으내〔莫溪川〕
    다른 토박이 이름으로는 맑내〔막내〕라고도 하며, 한자말로는 막계(莫溪) 또는 막계천(莫溪川)이라고 한다.
    이 내는 양재천의 여러 지류 중 과천 땅에 있는 것으로는 가장 크다.
    수량도 풍부해 과천 서울대공원의 좋은 놀이터를 이루게 했고 많은 동식물들에게 물을 공급하고 있다.
    이 내는 청계산 최고봉인 망경대 남서쪽에 그 물뿌리를 두고 있다.
    골짜기를 따라 서쪽으로 흐르는 이 내는 과천 서울대공원을 지나 계속 북향하여 과천저수지를 이루어 놓고, 여기서 떨어진 물은 대공원 주차장의 동쪽을 지나 과천 하수종말처리장 북쪽에서 양재천과 합류한다.
    과천 서울대공원에 필요한 각종 용수(用水)들이 이 막계천을 근거로 한다. 많은 동물들과 식물들이 물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그 동식물들을 자라게 하는데 큰 구실을 하고 있는 이 내는 과천저수지까지 이루어 좋은 인공 호수로 관람객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또 이 물은 저수지 아래쪽의 너른 들에 물을 대 주어 농작물도 키워 주고 있다.
    맑으내란 이름은 이름 그대로 물이 무척 맑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다.
    이 맑으내란 하천명은 그 냇가 마을의 이름까지 똑같이 만들어 놓고, 결국 지금의 법정 동명인 막계동(莫溪洞)이 나오게 했다. 막계(莫溪)는 마을이름으로 굳혀지면서 맥개로도 옮겨갔다.
    막계에서 막은 맑다는 뜻의 맑의 취음이고, 계(溪)는 내의 의역(意譯)이다.

    한내〔寒溪〕
    이것은 지금의 과천동 일대의 양재천 이름이기도 하고, 그 냇가에 있는 마을의 이름이기도 하다.
    한내에서 한은 큰 넓은의 뜻을 가진 말이다.

    삼거리내
    관악산 동쪽 골짜기인 두테봉골에서 시작하여 동쪽으로 흘러 과천동의 삼거리마을을 지나 선바위 근처에서 양재천으로 흘러드는 내이다.
    골짜기를 흘러내리는 동안 다른 골짜기의 물들도 합하고 있다.

    용마골내
    이 내는 관악산의 동쪽 골짜기인 용마골에서 흘러내리는 내이다.
    동쪽으로 흐르는 내인데, 남태령 남쪽 비탈의 물도 모두 모아 물의 양을 불리면서 과천 서울대공원 입구에 이르러 삼거리내와 손잡고 그 남동쪽에 와서 양재천으로 흘러 들어간다.
    남태령과 우면산 정상을 잇는 능선의 남쪽 비탈을 타고 흐르는 이 내는 무네미 마을을 지나 계속 남동쪽으로 흘러 선바위 북쪽에서 하락골내와 합하여 그 유역의 부하지들을 적셔 놓고 조금 더 흘러 양재천에 합한다.

    하락골내
    이 내는 과천 땅에 흐르는 여러 내 중에서 가장 북쪽에 물뿌리를 두고 있는 내이다.
    우면산 남서쪽 서울 동작구와 서초구 그리고 과천의 경계 지점에 선 봉우리의 남서쪽 골짜기에서 시작되는 이 내는 남쪽으로 흘러 뒷골을 지나 골짜기 사이의 좁은 들을 적시면서 하락골에 이르고 거기서 무네미골내를 합해 길을 건너 양재천으로 들어간다.

    산골내
    청계산의 한 봉우리인 옥녀봉 남쪽 골짜기에서 시작, 서쪽으로 흘러 산골말을 지나 갱맹이 마을터 서쪽에서 과천저수지로 흘러드는 내이다.

    삼부굴(골)내
    옥녀봉 북서쪽 골짜기를 타고 북서쪽으로 흘러 삼부골〔三浦〕을 지나 승마경기장 옆을 지나 진투리들을 적셔 놓고 양재천으로 흘러드는 내이다.

    돌무께내
    옥녀봉 북쪽 골짜기를 타고 흘러내리다가 진투리들 동쪽의 샛들을 적셔 놓고 역시 양재천으로 흘러든다.
    내의 중간쯤에 돌무께〔石甫〕 마을이 있다.

    프로필이미지

    • 0/250
    목록 
    지명유래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첨부
    164 과천의 들이름 관리자 9180  
    162 과천의 하천이름 관리자 10106  
    161 옛 하리(下里) 일대의 마을 관리자 8251  

    담당자 : 문화체육과 신규정 (02-3677-2068)

    하단메뉴